의료기구에서 VR 기기까지…섹스토이 100년사
뉴스  조회: 5,303회 24-02-28 02:15


지난 100년은 섹스토이에 관한 한 ‘쾌락의 한 세기’로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1920년대에 의료용 마사지 기구로 쓰였던 드릴 같은 섹스토이가 100년만에 포켓에 쏙 넣을 수 있는 앙증맞은 섹스토이로 진화했다. 특히 멀리 떨어져 있는 연인을 만족시킬 수도 있는 텔레딜도까지 등장했다.

 

미국의 여성잡지 글래머는 바이브레이터에서 딜도까지 ‘섹스토이의 100년사’를 담은 비디오를 최근 선보였다. 이 비디오에는 이발소에서 쓰던 드릴 같은 ‘마사지 기구’를 섹스 노리개로 썼던 흑역사에서부터 그 유명한 ‘래빗’에 이르는 섹스토이의 100년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시작은 1920년대 금속으로만 만들어진 ‘폴라 클럽 전기 바이브레이터’로부터다. 이 바이브레이터는 오늘날의 시각으로 보면 섹스토이라기보다는 공기드릴 같다. 1920년대에는 섹스토이가 썩 멋지지 않았다. 당시의 섹스토이는 ‘미용 보조’용 바이브레이터의 역할에 그쳤다.

 

1930년대의 섹스토이는 한 단계 발전했다. 금속 대신 플라스틱 섹스토이가 선보였다. ‘마사지 기구’로서의 섹스토이는 실제 의료기구로 간주됐다. 의사들이 여성 히스테리 치료에 썼다.

 

1940년대에는 이발사들이 두피(머리) 마사지 기구로 쓰던 것을 많은 여성들이 다른 용도로 쓰면 완벽하다는 것을 알고 섹스토이로 활용했다.

 

1950년대의 섹스토이는 이전 것들보다 훨씬 더 작고 빠른 바이브레이터로 한 단계 더 도약했다. 섹스토이 ‘왈 핸드E 바이브레이터’ (Wahl Hand-E Vibrator)는 빠르고, 조용한 바이브레이터로 명성을 누렸다.

 

1960년대는 ‘각성의 시대’로 불러야 한다. 섹스토이에 진동 쿠션이 포함됐다. 여성들이 다리를 벌리고 앉을 수 있게 한 '바이브라 슬림’(Vibra Slim) 섹스토이는 가늘고 긴 쿠션처럼 생겼다. 또 몸의 안팎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첫 섹스토이가 탄생했다. 사상 첫 체내 섹스토이 ‘나이아가라 핸드 유닛’이 등장한 것이다.

 

1970년대는 ‘섹스토이 산업의 전설’이라 할 수 있다. 섹스토이는 세월이 흐름에 따라 점점 더 매끄럽고 윤이 났고, 음경 모습으로 변했다. 히타치의 ‘매직완드(마술봉)’는 당시 미국에서 대량 판매됐으며, 오늘날에도 여전히 많이 팔리고 있다.

 

1980년대는 섹스토이가 크게 히트했다. 래빗(토끼 모양 섹스토이)이 등장했고, 이는 훗날 영화 ‘섹스 앤 더 시티’에 나온 뒤 일약 베스트셀러가 됐다.

 

1990년대부터 2000년까지의 섹스토이는 피부 같은 느낌의 부드러운 실리콘 재질로 만들었다. 펀 팩토리(Fun Factory)의 ‘매그넘 실리콘 딜도’(Magnum Silicon Dildo)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여성용 섹스토이 ‘딜도’는 2000년대부터 방수 기능이 탑재됐다. 여성들은 방수 처리된 ‘지미제인 폼 6 바이브’(Jimmyjane Form 6 Vibe) 덕분에 목욕탕에서도 자위행위를 즐길 수 있게 됐다.

 

2000년 이후엔 텔레딜도(데이터 연결로 원격 조정되는 섹스토이)가 갈수록 인기를 끌고 있다.

 

2010년대 섹스토이는 전혀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섹스토이는 더 작고, 더 매끄러워지고 있다. 또 우머나이저나 새티스파이어처럼 진동 뿐 아니라 흡입 기능이 장착된 섹스토이들이 나와 여성의 클리토리스를 즐겁게 하고 있다.

 

앞으로 섹스토이는 어떤 모습으로 발전할까?

온라인 섹스토이몰 바디로닷컴의 조한주 유통본부장은 “최근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 최신 기술을 이용한 섹스토이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고 말하고 “미래의 섹스토이는 VR, AR 뿐만 아니라 AI(인공지능), 인공 피부 등을 더한 최신 기술의 집합체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http://www.youtube.com/watch?v=6tgxKHmq7ic

                                                                                  ‘섹스토이의 100년사’


김영섭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슬럿 셰이밍’은 이제 그만
  • 최근 가수 설리가 연인 최자와 침대에서 누워 뽀뽀한 사진을 SNS에 게시해 논란이 일었다. ‘연예인으로서 가치가 하락했다’, ‘헤퍼 보인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는 대부

  • "누드사진, 언제쯤 예술로 인정받을까요?"
  • 일본 사진계에서는 이 교수의 누드사진이 은은한 동양의 예술미가 서려있는 작품이라고 흥분했다. 일본 사진계가 이 교수의 예술세계를 인정하자, 관망하던 국내에서도 궁둥이를 떼기 시작했

  • 여자, 똑똑해 보이고 싶다면?
  • 섹시한 옷을 입은 여성들이 더 똑똑해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옷차림이 섹시하거나 화려한 여성들에게 지적인 이미지가 부족해 보인다는 이전의 연구결과와 대조적이다.   영국 매

  • 어떤 이들은 왜 고통을 즐길까? SM의 비밀
  • 왜 어떤 사람은 엉덩이를 때려주면 좋아하고, 마사지사가 등의 통점을 자극하는데도 쾌락을 느낄까. 영국 대중지 ‘더 선’은 쾌락과 고통의 미묘한 차이를 전문가 칼럼 형식으로 소개했다

  • 하루 7시간 성관계한 섹스 중독자 사연 화제
  • 영국 요크셔 지방에 사는 37세의 여성 레베카 바커는 세 아이의 엄마다. 그녀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매우 심각한 섹스 중독 환자였다. 그녀는 성관계를 하는 데 하루 최대 7시간을 소

  • 인도, 온라인 몰에서 콘돔 무료로 준다…왜?
  • 지난 4월부터 인도에서 운영해 온 ‘무료 온라인 콘돔 상점’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국제 비영리기구 ‘에이즈 건강관리재단’은 ‘무료 온라인 콘돔 상점’을 연 뒤, 이에 대

  • 미녀가 게이를 '최고의 친구'로 꼽는 이유는?(연구)
  • 미모가 뛰어난 여성들은 동성애 남성을 최고의 친구로 여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이 연구에 따르면 이성애 남성에 대해선 자신을 성적인 대상으로 보고 접근하려 하기 때문에 믿을 수 없

  • 캐나다 대학생 13% "쓰리섬 경험있다"(연구)
  • 캐나다의 밀레니얼 세대는 쓰리섬(3인조 성관계)에 대한 관심이 다른 세대보다 훨씬 더 많으나,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 경우는 썩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뉴브런즈윅대

  • 美매춘거래 80%, 온라인으로 대이동(연구)
  • 미국 매춘 거래의 80%가 지하 사이트와 소셜미디어,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등 ‘온라인 매춘산업’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

  • 요가와 가학적 성행위의 공통점은?
  • ‘요가에는 BDSM(결박, 구속, 사도마조히즘 성행위)와 흡사한 점이 많다.’ 이런 주장을 펴는 블로거의 글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니콜 구아폰이라는 블로거는 콤플렉스닷컴에

  • 세계 최대 성인 사이트 해킹...4억 명 개인정보 유출
  • 세계 최대의 성인 사이트 회사인 ‘프렌드파인더 네트워크’가 해킹당해 사용자 4억 1,200만 명 이상의 계정 정보가 유출됐다.   온라인 데이트, 섹스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다

  • 연인에게 주고 싶은 이색선물 ‘섹스토이’ 각광
  • 11월 11일. 사랑하는 사람과 빼빼로를 주고받으며 사랑을 확인한다는 빼빼로데이가 다가오고 있다. 이날은 가족이나 지인과도 함께 즐길 수 있는 기념일로 자리 잡았지만 여전히 연인들

  • '작은 크기' 핸디캡을 극복하는 방법 7가지
  • 작은 게 인기인 시대지만 남성의 ‘그것’은 예외다. 성기 크기 문제로 고민하는 남성들도 많다. 그러나 성 전문가들은 ‘크기’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임상심리학자이자 성 전문의인

  • 여성이 결혼 상대로 똑똑한 남성을 원하는 이유
  • 결혼을 원하는 여성들은 충실한 남편을 두길 바란다. 그런데 똑똑한 남성이 사회적으로 성공할 뿐만 아니라, 부부관계에서도 훌륭한 파트너가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한

  • 의료기구에서 VR 기기까지…섹스토이 100년사
  • 지난 100년은 섹스토이에 관한 한 ‘쾌락의 한 세기’로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1920년대에 의료용 마사지 기구로 쓰였던 드릴 같은 섹스토이가 100년만에 포켓에 쏙 넣을

  • 에볼라 생존자, 2년 경과 후 정액에서 에볼라 RNA 검출
  •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지 2년이 지난 남성 생존자들의 정액에서 에볼라 RNA(리보핵산)가 검출됐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의 에볼라 관리지침이 개정돼야 할 것으로 지적

  • 질 세정,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 위험 높여(연구)
  • 여성의 3분의 1 가량이 일상적으로 하는 것으로 알려진 질 세정. 여성들은 흔히 세정이 질 내 유해균을 없애주고 좋은 향을 풍기게 해준다는 이유로 질 세정을 한다. 그러나 이는 질

  • 아내 소득 높을수록, 男 성기능 장애↑
  • 자신보다 소득이 더 많은 여성과 결혼한 남성은 성기능에 이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 나왔다. 미국 워싱턴 대학과 덴마크 알보르그 대학 공동연구팀이 1997~2006년 사이

  • 美 젊은 여성, 성병 감염 위험 과소평가한다
  • 10대 여자 청소년들과 20대 젊은 여성들은 성병에 걸릴 위험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이 때문에 자신들에게 성병 감염이 일어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세

  • 사랑인지 거짓인지, 카메라는 알고 있다?
  • 앞으로는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사랑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사랑하는 사람의 사진을 보면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고, 이를 열화상 카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