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면 "오그라들고 굽는" 남성성?
뉴스  조회: 4,871회 24-02-27 07:30


나이를 먹으면 몸 이곳저곳에 문제가 생긴다. 남성의 생식 기관도 예외가 아니다. 미국 남성건강 매체 ‘멘즈 헬스’가 노화와 함께 남성의 생식 기관에 생기는 문제와 해결책에 대해 소개했다.


◇ 오그라듦

차가운 냉탕이나 수영장에 들어갔다 나왔을 때의 수축을 말하는 게 아니다. 나이를 먹으면서 음경의 크기가 지속해서 점점 줄어드는 현상이다. 한때 건강했던 세포들이 노화와 함께 점점 탄력 없는 섬유로 대체되면서 벌어지는 일이다.

여기에 뱃살까지 점점 두꺼워진다면 '남성'은 살에 파묻혀 수축의 체감 속도가 더 빠르게 느껴진다. 미국 남성건강연구소의 브라이언 스타익스너 박사는 "체중을 13㎏ 정도 뺀다면 1.3cm 정도 길어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 느슨해짐

변기에 앉았더니 음낭이 물에 닿더라는 얘기가 그저 과장이 아닐 수 있다. 스테익스너 박사는 "나이가 들면 근육의 양이 줄어 음낭이 늘어지는 것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심하게 늘어진다면 음낭 성형술을 받을 수 있다.


◇ 부진

제대로 발기하지 않아 성생활이 어려워진다. 전문가들은 "음경에 생기는 심장마비"라고 비유한다. 치료법도 심장병과 비슷하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고, 운동을 하는 것. 다양한 처방 약과 주사, 보형물로 치료할 수 있다.

◇ 굽음

별다른 통증이나 증상 없이 음경은 외상을 입는다. 성행위뿐만 아니라, 운동하면서도 생긴다. 이 외상이 제대로 치유되지 않으면 조직이 딱딱하게 섬유화되고, 음경이 비대칭적으로 휘어진다. 전문가들은 "6, 70대로 접어들면 증상이 악화하기 쉽다"고 경고한다. 경증인 경우 약물이나 레이저 요법으로 치료한다. 심하면 수술이 필요하다.

기사 출처: 코메디닷컴


에디터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날씬한 모델 몸매 보면, 자기 몸에 실망 커진다
  • 여성들이 날씬한 몸매의 비키니 모델이나 패션 모델을 보면 자신의 복부 등 특정 신체 부위에 대해 실망하게 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채프먼대 연구팀이 여성 1,426명

  • 오르가슴 느끼는 기이한 방법 9가지
  • ‘오르가슴은 성교나 자위행위를 해야만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이런 주장을 펼친 기사가 글래머닷컴에 실렸다. ‘오르가슴을 경험할 수 있는 특이한 방법 9가지’를 소개

  • 성차별주의자, 침대에서도 이기적(연구)
  • 성차별주의 남성들은 침실에서 이기적인 태도를 보이며, 파트너들의 성적 불만족을 초래할 가능성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는 호주 퀸즐랜드대학교 에밀리 해

  • 근친혼에도 장점있다?
  • 사촌과 결혼한 부부의 자손들은 유전자 변형을 통해 몇 가지 건강 상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촌과의 결혼은 숱한 논란을 빚은 주제이고, 이를 이상하게 생각하는 사람

  • 자기애 강할수록 연인 질투 유발↑(연구)
  • 자기애가 강한 자아도취자들인 나르시시스트들은 왜 파트너가 질투하길 원할까. 미국 앨라배마대학교 연구결과에 의하면, 자기애 성향이 강한 사람들은 특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 "음경 크기가 중요..." 질 오르가슴에 대한 논쟁 7가지
  • 질 속 성감대 지스팟과 질 오르가슴의 존재를 둘러싼 논쟁이 여전히 뜨겁다. 많은 사람들은 질 오르가슴에 대해 회의적이다.   미국의 여성 전문 사이트 버슬은 ‘질 오르가슴에 관한

  • 마리화나, 성기능 장애 개선에 효과
  • 마리화나를 피우면 성기능 장애를 치유하거나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발간된 ‘약리학 연구(Pharmacological Research)’ 최신호에 실린

  • 살 파먹는 '슈퍼버그'에 성기 잃은 英 남성, 병원에 소송
  • 통상적인 수술을 받은 뒤 살을 파먹는 슈퍼버그로 인해 성기의 대부분을 잃어버린 영국의 한 남성이 병원을 상대로 법적 소송을 벌일 채비에 나섰다.올해 61세의 암 환자인 앤드류 레인

  • 평생 몇 번 성관계할까?
  • 우리는 평생 얼마나 많이 성관계를 할까? 미국의 여성전문 매체인 버슬이 '숫자로 본 성생활'을 소개했다.   많은 사람들은 섹스 파트너의 숫자에서부터 일주일의 성관계 횟수에 이르

  • 지카 바이러스 여성→남성 성관계 감염 첫 발견
  • 남미 등에서 유행하고 있는 지카 바이러스는 남성으로부터 여성에게로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거꾸로 여성으로부터 남성에게 옮겨진 첫 사례가 미국 뉴욕에서 처음 발견돼

  • 인터넷에 떠도는 섹스 팁, 유용할까?
  •   인터넷에는 성생활과 관련된 많은 정보가 돌아다닌다. 그중에서 특히 눈길이 가는 8가지 제언에 대해 살펴봤다.   1. 우유를 마셔라우유가 섹스와도 연관이 있을까? 성 관련 저술

  • 기억력 감퇴, 폐경과 밀접한 관계(연구)
  •  기억력 변화(감퇴)는 폐경 여부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종전 생각보다 10년 이상 더 일찍 일어날 수 있다고 미국 하버드 대학신문 ‘하버드 가젯’이 최근 보도했다.   폐경기로

  • 골반염, 방치하면 난임으로 이어진다
  • 여성의 골반염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생식능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골반염은 여성의 자궁·나팔관·난소 등 생식계 기관이 박테리아에 감염되는 질병이다. 난임(불임)과 만

  • 남성 성기암 치료법 전기 마련될까
  • ‘남성 성기 암’에 대한 정밀 치료법 개발 작업이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미시간 대학 암 종합센터의 이 연구는 남성 성기암의 치료에 하나의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남성 생식기

  • ‘슬럿 셰이밍’은 이제 그만
  • 최근 가수 설리가 연인 최자와 침대에서 누워 뽀뽀한 사진을 SNS에 게시해 논란이 일었다. ‘연예인으로서 가치가 하락했다’, ‘헤퍼 보인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는 대부

  • "누드사진, 언제쯤 예술로 인정받을까요?"
  • 일본 사진계에서는 이 교수의 누드사진이 은은한 동양의 예술미가 서려있는 작품이라고 흥분했다. 일본 사진계가 이 교수의 예술세계를 인정하자, 관망하던 국내에서도 궁둥이를 떼기 시작했

  • 여자, 똑똑해 보이고 싶다면?
  • 섹시한 옷을 입은 여성들이 더 똑똑해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옷차림이 섹시하거나 화려한 여성들에게 지적인 이미지가 부족해 보인다는 이전의 연구결과와 대조적이다.   영국 매

  • 어떤 이들은 왜 고통을 즐길까? SM의 비밀
  • 왜 어떤 사람은 엉덩이를 때려주면 좋아하고, 마사지사가 등의 통점을 자극하는데도 쾌락을 느낄까. 영국 대중지 ‘더 선’은 쾌락과 고통의 미묘한 차이를 전문가 칼럼 형식으로 소개했다

  • 하루 7시간 성관계한 섹스 중독자 사연 화제
  • 영국 요크셔 지방에 사는 37세의 여성 레베카 바커는 세 아이의 엄마다. 그녀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매우 심각한 섹스 중독 환자였다. 그녀는 성관계를 하는 데 하루 최대 7시간을 소

  • 인도, 온라인 몰에서 콘돔 무료로 준다…왜?
  • 지난 4월부터 인도에서 운영해 온 ‘무료 온라인 콘돔 상점’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국제 비영리기구 ‘에이즈 건강관리재단’은 ‘무료 온라인 콘돔 상점’을 연 뒤, 이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