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러의 진화, "수술없이 성형 대체"
뉴스  조회: 596회 24-02-27 12:06


직장인 A씨(31)는 최근 3년 만에 고교 동창회에 갔다가 몇몇 친구와 얼굴이 발갛게 달아오르도록 입씨름을 벌였다.

  A씨는 청소년 때부터 주걱턱 때문에 고민해오다 지난해 말 서울의 한 병원에서 필러 시술을 받고 ‘상당한 변신’에 성공했다. 그러나 피부과 의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친구가 “필러로는 네 같이 심한 주걱턱을 고칠 수 없다”면서 “성형수술 받고 거짓말 한다”고 몰아붙였다. ‘꾸짖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고, 몇몇 친구가 이에 동조하자 눈물이 핑 돌았다. A씨는 스마트폰을 통해 시술 전후의 사진과 병원 홈페이지 등을 알려주면서 ‘끄덕 끄덕’ 반응을 이끌어냈지만, 아직도 자신이 거짓말쟁이로 몰린 것 같아 섭섭하다.

 

필러의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시술비용이 내리면서 다양한 연령층에서 인기이지만, 의료인조차 필러에 대해 잘 못 아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필러는 한 가지 종류가 아니다. 성분에 따라 효능과 지속시간 등이 제각각이다. 시술의 종류와 필러 성분에 따라 피부 얕은 곳에서부터 깊숙한 곳에까지 주사 부위와 양도 다르다. 최근에는 수술을 대체할 수 있는 필러까지 나왔다.

 

따라서 필러 시술을 받으려면 미리 최소한의 정보를 알아보고 2, 3곳의 병원에서 설명을 들은 뒤 합리적으로 결정하는 것이 좋다. 특히 서로 다른 성분의 필러를 같은 부위에 시술 받으면 이물반응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1세대 ‘동물성 콜라겐’=필러는 얼굴에 주사해 볼륨이 부족한 부위를 채워주는 생체재료로, 일회용 의료기기에 해당된다. 코, 턱, 입, 이마 등 안면윤곽 교정뿐만 아니라 흉터와 주름을 치료하고, 피부 진피조직 안에 주사해 탄력을 더하는 이른바 ‘물광주사’로도 쓰인다.

 

주사형 필러는 동물성 콜라겐필러가 등장한 1980년대부터 자리매김했다. 소콜라겐을 쓴 ‘자이덤’, ‘자이플라스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뒤 본격화됐고, 광우병에 대한 우려로 돼지콜라겐, 사람콜라겐 필러도 잇따라 나왔다. 콜라겐 필러는 지속시간이 매우 짧고, 알레르기 위험이 있어 시술 한 달 전 피부반응검사가 요구된다.

 

▲세계로 번져간 ‘HA 필러’=현재 세계적으로는 ‘히알루론산(HA) 필러’가 널리 쓰인다. 1996년 최초의 HA 필러인 레스틸렌 이후 수많은 수입 브랜드와 국산 브랜드가 출시돼 있다. 피부 성분인 HA는 자기 중량의 수백 배 되는 수분을 응착시켜 피부에 볼륨을 만든다. HA 필러는 몸속 성분과 같아 안전하고, 해독제가 있어 마음에 안 들면 녹여낼 수 있다.

 

그러나 HA 필러는 몸에 빨리 흡수돼 지속력이 약하다. 제품에 따라 6~18개월 정도인데, 입자의 내구성을 높이고 몸 안에서 시술 부위가 이동하지 않도록 안정화시키는 것이 관건이다. 진피 가까이 주입하기 때문에 너무 욕심을 부리면 혈관압박으로 인한 피부괴사와 같은 부작용이 생길 우려가 상대적으로 높다.

 

▲지속시간은 곧 ‘비용’=지속력이 약한 필러를 장기적으로 주사하면 비용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이 때문에 지속시간을 늘린 필러 개발에 대한 수요는 이어져왔다. 래디어스 등 칼슘 성분 필러는 지속시간이 12~18개월로 HA 필러 평균보다 길지만, 염증이 생기면 제거하기 힘든 것이 단점이다.

 

콜라겐 생성 촉진제인 폴리락틱산(PLLA)을 사용한 필러도 지속시간이 최대 2년에 이르지만, 성분은 3개월 이내 생분해된다. 초기에 3~4주 간격으로 4회 반복 주사해야 할 만큼 볼륨효과가 약하다. 잘 뭉치고, 몽우리도 많이 만들어지는 편이다. 스컬트라가 대표 제품.

 

▲도전 ‘반영구 필러’=보통 반영구 필러라면 지속시간이 2년 넘는 제품을 가리킨다. 인공치아나 인공뼈를 만드는 물질인 폴리아크릴아미드젤(PAAG) 계열(아쿠아필링 등), 녹는 수술실 성분인 폴리카프로락톤(PCL) 계열(엘란쎄 등), 뼈 접합체 원료인 폴리메타크릴산메틸(PMMA) 계열(아테필 등) 필러 등 다양하다.

 

PCL은 분자 길이에 따라 분해 속도를 조절하고, PMMA는 입자 주위로 콜라겐을 새로 만드는 원리로 모두 2년 정도 지속된다. 하지만 많이 쓰이는 PCL과 PMMA 필러는 각각 셀룰로오스와 소콜라겐이 주입량의 70~80%를 차지하다보니 볼륨효과가 금세 줄어들어 초기에 수차례 반복 주입해야 한다. PAAG는 체내 이동이 심한 게 치명적 약점이다. 생분해되지 않고, 모든 입자를 완전히 제거할 수 없어 염증 등 부작용에 평생 시달릴 위험이 있다.

 

▲성형수술을 대체하는 필러? = 최근에는 국내 의사가 개발한 ‘라이콜 필러’가 ‘반영구 필러의 끝판왕’으로 주목받고 있다. 라이콜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받은 덱스트란 소재의 필러로 볼과 눈가 등 부드러운 부위에 주사하는 ‘순수 덱스트란’과 코, 이마 등에 쓰이는 ‘PMMA 병합 덱스트란’이 있다. 지속기간은 각각 5년 이상이며, 1~2회 보충하면 거의 평생 볼륨효과를 이어갈 수 있다.

 

특히 PMMA 병합 덱스트란은 주걱턱, 사각턱 과 같이 이전에는 수술로만 고칠 수 있다고 여겨진 부위를 포함해 안면전체에 사용 가능해 ‘성형 필러’로도 불린다. 다만 피부 밑 깊숙이 많은 양을 주입하기 때문에, 의사의 경륜에 따라 효과에 다소 차이가 나는 것이 주의할 점.

 

조강선 웰빙클리닉 원장은 “필러 시술을 받는 환자는 원칙적으로 다른 성분의 필러제품을 동시에 같이 사용하면 안 되기 때문에 필러 시술을 받는 환자들은 시술받는 필러 성분을 정확히 알거나, 최소한 제품명이라도 알아야 한다”며 “이와 함께 필러 시술부위와 필러 시술명, 필러용량도 기억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배민철 기자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사랑인지 거짓인지, 카메라는 알고 있다?
  • 앞으로는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사랑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사랑하는 사람의 사진을 보면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고, 이를 열화상 카메

  • 손 안 대고 오르가슴…'에로 최면' 화제
  • 손을 쓰지 않고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는 ‘에로 최면’이 최근 인터넷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유튜브의 동영상 ‘손을 전혀 쓰지 않고 오르가슴을 느끼게 하는 에로

  • 칼로리 섭취 조금만 줄여도 수면, 성생활 향상
  • 식사량을 조절해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체중 감량 이상의 효과가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동물을 대상으로 30년 동안 실시된 연구에서는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수명을 연장하고

  • 집에서 만드는 ‘천연 비아그라 주스’
  • 전 세계 남성 10명 중 1명은 발기부전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이런 고민을 말끔히 떨쳐낼 수 있는 쉬운 방법이 있다.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데일리스타는 최근 ‘천연 재료로 비아그

  • 에이즈 예방용 링 효과 입증
  • 여성의 성기에 특별히 고안된 링을 끼우면 에이즈 바이러스 감염을 크게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프리카 말라위, 우간다, 남아공, 짐바브웨의 18~45세 여성 2600여

  • 애인 없으면, 고위험 투자 가능성 ↑
  •  애인이 없는 사람들이 더 위험한 투자를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매체 데일리타임즈는 20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 대학교 조슈아 애커맨 교수팀의 연구를 인용해 ‘

  • 귀네스 팰트로의 위험한 여성 건강법 7가지
  • 할리우드 여배우인 귀네스 팰트로가 2008년에 출범시킨 ‘굽(Goop, goop.com)’은 라이프스타일, 건강, 미용에 관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 사이트는 톱스타 여배우의 명성과

  • 정관수술과 전립샘암 발병 무관
  • 정관수술이 종전 연구와 달리 전립샘암의 발병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2014년 환자 800명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연구에서는 정자를 고환으로 운반하

  • 美, SNS 성관계 영상 유포 피해 50%는 미성년자
  • 성행위 영상을 폭로하겠다고 위협하는 등의 범죄사건, 즉 성 착취(sextortion)는 새로운 것이 아니며 소셜미디어와 더불어 진화한다.   미국 뉴햄프셔 대학교 재니스 월락 교

  • 여성의 마약복용, 장기적으로는 성생활에 악영향(연구)
  • 여성의 마약 복용이 성생활에 장기적으로는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고텐부르그 대학의 연구팀이 헤로인이나 암페타민을 3~35년간 사용한 25~55세의 이성애 여성

  • 남성호르몬 많은 여성, 자위에 빠진다?
  • 남자가 시도 때도 없이 성을 탐하고, 아침에 텐트를 치는 것들의 뿌리에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이 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남성호르몬이 여성에게도 있으며 경쟁, 성욕

  • 핸드잡이 너무 강한 그녀
  • 여자친구와 1주에 한 번씩 성관계를 가져오던 A 씨는 최근 걱정거리가 하나 생겼습니다. 그 이유는 여자친구가 매번 연인의 쾌감을 자극하기 위해 핸드잡 서비스를 해주기 때문이죠. 이

  • 인도네시아 '혼외 성관계 처벌법' 논란
  • 최근 이슬람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 혼외 성관계와 혼전 동거 등을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되면서 큰 논란이 일고 있다. AP통신, 자카르타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2월 6일(현

  • ‘스마트 섹스돌’ 내년에 나온다
  • ‘스마트 섹스돌(sex doll)’이 곧 나올 것으로 보인다. 섹스돌 전문 회사의 최고경영자가 ‘섹스돌의 미래’에 대해 인공지능과 증강현실 기술이 도입돼 더욱 실제에 가까운 인형이

  • 헤르페스 1⋅2형 유전자 교환하며 진화⋯백신 개발 걸림돌(연구)
  • 주로 구강 감염을 일으키는 1형 헤르페스와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2형 헤르페스가 과거 관측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유전물질을 교환하며 계속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 남성 정자 수 15년 새 뚝↓… 원인은? (연구)
  • 남성들의 생식 기능이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임신을 하기 위해 난임 치료를 받아야 하는 남성들의 비율이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스페인·미국 공동 연구팀이 2002~2017년 양국의

  • 발기부전의 일상 속 위험요인 8가지
  • 의료계에 따르면 남성들 가운데 약 70%가 일생 중 어떤 시점에서 발기부전으로 고통 받는다. 전문가들은 매일 매일의 나쁜 습관이 발기부전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한다. 다음은 남성

  • 운동경기 전 섹스, 기록 향상에 도움(연구)
  • 섹스는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가 독이 되는가는 오래된 논란이다. 그런데 육상 경기를 앞두고 섹스를 하는 것은 기록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만 스스로 

  • 낙태 후 합병증은? 자궁 점점 약해져…
  • 의학적 목적이 아니어도 낙태가 가능한 낙태 합법화의 길이 열리고 있다. 그런데 한편에서는 무분별한 낙태가 여성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점에서 주의를 요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내 사랑은 어느 단계일까?
  • 사람들은 어떻게 사랑에 빠지게 될까? 미국의 유명 인류학자이자, 러트거스 대학 교수인 헬렌 피셔 박사는 사랑도 뇌의 화학작용이라고 말한다. 영국의 뇌과학 비영리단체인 ‘유어어메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