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존슨 베이비파우더, 난소암 위험
뉴스  조회: 513회 24-02-27 12:56


지난 2월, 제약사 존슨&존슨은 세인트루이스 법원으로부터 베이비파우더 사용으로 난소암에 걸린 재클린 폭스의 가족에게 총 7천2백만달러(한화 833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헬스 에디터 수잔 린쿠나스는 이 사건이 음부 냄새를 부끄러워하는 문화 탓이라는 칼럼을 썼고, 미 매체 ‘더 컷’에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됐다.

 

존슨&존슨사는 이같은 혐의로 1200여건의 소송에 걸린 상태다. 고소인들은 “이 회사는 베이비파우더·샤워투샤워 제품 성분 중 탈크가 난소암을 유발시킨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반면 광고에서는 ‘냄새 제거를 위해 매일 뿌리세요(1998)’등 지속적으로 여성 위생 상품으로 광고했다”고 지적했다. 폭스 역시 십대 때부터 음부 냄새를 제거하려고 속옷에 베이비파우더를 뿌렸다가 난소암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비파우더 설명서에는 몸 표면에만 사용하라고 되어 있다. 하지만 몇 연구자들은 이 제품을 회음부에만 발라도 난소암 위험이 높아진다고 보고했다. 관련 전문가들은 “존슨&존슨사가 적어도 고객에게 이러한 연관성을 고지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린쿠나스는 “여성들이 베이비파우더를 쓴 이유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여성들은 사회에서 질 냄새가 불쾌한 것이고, 향수·질 세척·여성 청결제 등을 써야 한다고 배운다. 하지만 이런 제품들이 질 염증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서 “우리는 생식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세대다”라며 “당신은 탈크 성분을 옥수수 전분으로 대체한 파우더를 쓰고, 상쾌함과 깨끗한 기분을 느낄 수는 있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사회의 시선을 의식해 관리한다면, 왜 그것을 멈추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하루 7시간 성관계한 섹스 중독자 사연 화제
  • 영국 요크셔 지방에 사는 37세의 여성 레베카 바커는 세 아이의 엄마다. 그녀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매우 심각한 섹스 중독 환자였다. 그녀는 성관계를 하는 데 하루 최대 7시간을 소

  • 인도, 온라인 몰에서 콘돔 무료로 준다…왜?
  • 지난 4월부터 인도에서 운영해 온 ‘무료 온라인 콘돔 상점’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국제 비영리기구 ‘에이즈 건강관리재단’은 ‘무료 온라인 콘돔 상점’을 연 뒤, 이에 대

  • 미녀가 게이를 '최고의 친구'로 꼽는 이유는?(연구)
  • 미모가 뛰어난 여성들은 동성애 남성을 최고의 친구로 여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이 연구에 따르면 이성애 남성에 대해선 자신을 성적인 대상으로 보고 접근하려 하기 때문에 믿을 수 없

  • 캐나다 대학생 13% "쓰리섬 경험있다"(연구)
  • 캐나다의 밀레니얼 세대는 쓰리섬(3인조 성관계)에 대한 관심이 다른 세대보다 훨씬 더 많으나,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 경우는 썩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뉴브런즈윅대

  • 美매춘거래 80%, 온라인으로 대이동(연구)
  • 미국 매춘 거래의 80%가 지하 사이트와 소셜미디어,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등 ‘온라인 매춘산업’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

  • 요가와 가학적 성행위의 공통점은?
  • ‘요가에는 BDSM(결박, 구속, 사도마조히즘 성행위)와 흡사한 점이 많다.’ 이런 주장을 펴는 블로거의 글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니콜 구아폰이라는 블로거는 콤플렉스닷컴에

  • 세계 최대 성인 사이트 해킹...4억 명 개인정보 유출
  • 세계 최대의 성인 사이트 회사인 ‘프렌드파인더 네트워크’가 해킹당해 사용자 4억 1,200만 명 이상의 계정 정보가 유출됐다.   온라인 데이트, 섹스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다

  • 연인에게 주고 싶은 이색선물 ‘섹스토이’ 각광
  • 11월 11일. 사랑하는 사람과 빼빼로를 주고받으며 사랑을 확인한다는 빼빼로데이가 다가오고 있다. 이날은 가족이나 지인과도 함께 즐길 수 있는 기념일로 자리 잡았지만 여전히 연인들

  • '작은 크기' 핸디캡을 극복하는 방법 7가지
  • 작은 게 인기인 시대지만 남성의 ‘그것’은 예외다. 성기 크기 문제로 고민하는 남성들도 많다. 그러나 성 전문가들은 ‘크기’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임상심리학자이자 성 전문의인

  • 여성이 결혼 상대로 똑똑한 남성을 원하는 이유
  • 결혼을 원하는 여성들은 충실한 남편을 두길 바란다. 그런데 똑똑한 남성이 사회적으로 성공할 뿐만 아니라, 부부관계에서도 훌륭한 파트너가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한

  • 의료기구에서 VR 기기까지…섹스토이 100년사
  • 지난 100년은 섹스토이에 관한 한 ‘쾌락의 한 세기’로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1920년대에 의료용 마사지 기구로 쓰였던 드릴 같은 섹스토이가 100년만에 포켓에 쏙 넣을

  • 에볼라 생존자, 2년 경과 후 정액에서 에볼라 RNA 검출
  •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지 2년이 지난 남성 생존자들의 정액에서 에볼라 RNA(리보핵산)가 검출됐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의 에볼라 관리지침이 개정돼야 할 것으로 지적

  • 질 세정,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 위험 높여(연구)
  • 여성의 3분의 1 가량이 일상적으로 하는 것으로 알려진 질 세정. 여성들은 흔히 세정이 질 내 유해균을 없애주고 좋은 향을 풍기게 해준다는 이유로 질 세정을 한다. 그러나 이는 질

  • 아내 소득 높을수록, 男 성기능 장애↑
  • 자신보다 소득이 더 많은 여성과 결혼한 남성은 성기능에 이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 나왔다. 미국 워싱턴 대학과 덴마크 알보르그 대학 공동연구팀이 1997~2006년 사이

  • 美 젊은 여성, 성병 감염 위험 과소평가한다
  • 10대 여자 청소년들과 20대 젊은 여성들은 성병에 걸릴 위험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이 때문에 자신들에게 성병 감염이 일어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세

  • 사랑인지 거짓인지, 카메라는 알고 있다?
  • 앞으로는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사랑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사랑하는 사람의 사진을 보면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고, 이를 열화상 카메

  • 손 안 대고 오르가슴…'에로 최면' 화제
  • 손을 쓰지 않고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는 ‘에로 최면’이 최근 인터넷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유튜브의 동영상 ‘손을 전혀 쓰지 않고 오르가슴을 느끼게 하는 에로

  • 칼로리 섭취 조금만 줄여도 수면, 성생활 향상
  • 식사량을 조절해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체중 감량 이상의 효과가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동물을 대상으로 30년 동안 실시된 연구에서는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수명을 연장하고

  • 집에서 만드는 ‘천연 비아그라 주스’
  • 전 세계 남성 10명 중 1명은 발기부전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이런 고민을 말끔히 떨쳐낼 수 있는 쉬운 방법이 있다.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데일리스타는 최근 ‘천연 재료로 비아그

  • 에이즈 예방용 링 효과 입증
  • 여성의 성기에 특별히 고안된 링을 끼우면 에이즈 바이러스 감염을 크게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프리카 말라위, 우간다, 남아공, 짐바브웨의 18~45세 여성 2600여